북한의 경제

2월부터 재개될 예정인 유엔개발계획(UNDP)의 대북 지원사업에서 태양력, 풍력 등 대체에너지 개발 부문에 가장 많은 예산이 배정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5일 보도했다. 이 방송이 입수한 UNDP의 대북지원사업 `세부계획서'에 따르면 약 미화 250만 달러의 예산이 농촌 에너지 지원, 종자생산 개선, 수확량 조사 체계화, 수확후 손실 축소, 풍력 에너지, 통계자료 수집의 6개 사업에 지원된다.

 

가장 많은 예산이 배정된 농촌 에너지 지원 사업에서는 수력, 태양력 등 대체에너지 시설의 설치와 기술 전수 및 교육이 이뤄지고, 북한의 에너지 전문가들을 중국, 인도, 필리핀, 유럽 등에 연수 보내는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풍력에너지 사업은 북한에서 바람의 성질과 대체 에너지로의 전환 가능성을 검사하는 것인데 "풍력에너지 장비가 북한에서 자체 제작될 수 있도록 시장을 형성하고 풍력에너지 전문가와 기술자를 양성하는 데도 힘쓸 계획"이라고 RFA는 전했다.  방송은 이어 "UNDP의 이번 대북사업은 다른 유엔 기관보다 더 정밀한 감독과 감사를 거쳐 뉴욕 본부의 계획과 통제 아래 추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선일보 2010. 1. 5.

 

반드시 네 손을 그에게 펴서 그에게 필요한 대로 쓸 것을 넉넉히 꾸어주라(신 15:8)고 말씀하신 주님. 유엔개발계획 기구를 통하여 저 북녘 땅의 필요를 채우시고 공급하실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북한의 지도자들이 수력, 태양력 등 대체 에너지 시설과 기술의 전수를 통해 그 에너지의 근본이신 창조주 하나님을 인정하게 하소서. 창조주를 인정하지 않은 채 이양되는 기술은 곧 한계에 다다르게 될 것임을 깨닫게 하소서. 지금도 살아 계셔서 후히 주시고 넉넉히 채우시는 하나님을 만나게 하소서.

인천목요모임 최현민 제공

신고
Posted by heavymango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지난 6일 오후 인천항 제8부두에서 북한 어린이들에게 보내는 밀가루와 분유 선적식을 가진 후 공동 감사예배를 드렸습니다.[국민일보, 09.11.09] 한국 교회의 나눔과 사랑을 통하여 북한이 개방되어 선교의 문이 열릴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기독교북한선교회 제공
신고
Posted by heavymango

북한 정부의 태도를 변화시키소서
Change the Attitudes of the North Korean Government

 

 

북한 식량난


한국정부는 지난 1996년 세계식량계획(WFP)를 통해 200만달러 상당 규모의 혼합곡물 3,490톤을 지원한 것을 시작으로 이후 쌀 차관과 국제기구를 통해 인도적 차원에서 대북 식량을 지원해오고 있다. 1996년 이후 현재까지 쌀 206만 톤을 포함해 옥수수 등 총 53만 3,950톤의 곡물을 북측에 제공했으며, 지난 2006년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으로 정부의 대북 식량지원은 잠시 중단되었다가 2차 남북정상회담(2007년) 대북식량 지원이 재개하였다. 2007년 우리정부가 북한에 제공한 식량은 쌀 차관 40만 톤(1,649억원), 국제기구를 통한 옥수수 등 3만2,000톤 등 총 43만 2,000톤을 지원하였다.


하지만 2008년 2월 현 정부 출범 이후 남북관계가 냉각되면서 실용주의에 입각한 상호주의적 대북정책은 안보적 차원에서 대북식량 지원을 사실상 중단케하는 결과를 초래하였다. 이전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였던 ‘햇볕정책’은 많이 축소된 형편이다. 이에 인권단체 등은 인도적 차원에서 조속히 대북식량지원을 재개할 것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향후 정부의 대북지원 정책 및 지원 변화 여부가 주목된다.


Agenda Report "북한의 식량난과 국제 원조현황" 2009. 3.



한국 사회 내에 북한식량지원에 대해 각기 다른 관점들이 갈등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굶어 죽어가는 동족을 그냥 내버려둘 수 없음은 모두가 공감하지만, 식량지원이 정권의 생명만 유지한다는 입장도 너무 강합니다. 모니터링의 광범위한 허용 등 북한 정부의 전향적인 태도변화가 있도록 도와주소서.


Within Korean society various viewpoints about food aid to North Korea are in conflict.  All agree that we cannot just let our Korean brothers starve to death, but the view that food aid only maintains the life of the regime is quite strong.  Help the North Korean government to have a change of attitude regarding allowing extensive monitoring and other things. 

 

한국 국민들에게 동족 사랑의 마음을 더 많이 부어주소서. 특히 한국교회가 물질을 사랑하는 것으로부터 벗어나 주님이 허락하신 물질을 하나님이 원하시는 곳으로 흘려보낼 수 있는 결단이 있게 하소서. 더 많은 식량지원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곳에 전달될 수 있는 환경들을 열어주소서.


Fill the South Korean citizens with more of a heart of love for their brothers in North Korea.  Especially let the Korean Church get rid of its love of material things and let the material things God has given it flow out to the places God wants.  Open the circumstances for more food aid to be distributed to where it is really needed.

 

PN4N 편집부 제공

신고
Posted by heavymango

북한의 경제
 
북한 당국이 '150일 전투'의 일환으로 또 다시 '풀 거름' 생산을 위한 주민동원에 나섰다. 풀거름 생산이란 말 그대로 여름철에 풀을 베어 2-3년 정도 썩혀, 거름을 만드는 작업을 말한다. 현재 북한 당국은 7월 20일부터 8월 30일까지 '풀 거름' 생산 기간으로 지정하고, 각 공장 기업소와 지역 동사무소별로 주민들을 동원해 풀베기를 벌이고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올해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게 지시한 풀 거름 생산량은 17세 이상 성인 1인당 1톤씩이다. "공장에 다니는 사람들은 공장 단위로 지정된 농장에 나가 풀 거름을 생산해야 하고, 부양가족들은 동사무소에서 지정한 농장에 나가 풀 거름을 생산해야 한다" 면서 “공장 기업소들은 시내에서 멀리 떨어진 농장에 나가야 하고, 동사무소에 속한 부양가족들은 시내에서 가까운 농촌들에 나간다"고 설명했다.


데일리NK 2009. 8. 24.
 
 
북한은 비료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산성화 된 토지를 개량하기 위해서 주민들을 동원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종류의 동원명령을 통해서 국가적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지만, 학생들에게 무리한 양의 동원명령이 엄청난 부담을 주고 있습니다.

North Korea is mobilizing its citizens to solve the problem of insufficient fertilizer and improve the acidic soil.  Through various kinds of mobilization commands they are trying to solve this national problem, but the excessive commands are putting a huge burden on students.
 
아버지! 북한에서 부족한 비료 때문에 주민들이 고생하고 있습니다. 북한 땅을 고쳐주소서! 북한 주민들이 하나님을 예배하는 백성이 되게 하시고, 하나님께 복을 받는 백성이 되게 하소서. 그래서 더 이상 어린 학생들이 들에 나가 힘들게 노동하지 않아도 먹는 문제가 해결될 수 있게 하여 주소서. 더 이상 먹을 것이 없어서 고통당하는 사람들이 생기지 않게 하소서.

Father!  The people are suffering because of insufficient fertilizer in North Korea.  Heal the land of North Korea!  Let the North Korean citizens become people that worship God, and people blessed by God.  Let the food problem be solved without young students having to go out into the fields and work so hard. Let there no longer be people suffering because they have nothing to eat.
 

YWAM 북한선교연대 제공

신고
Posted by heavymango

북한은 올해를 ‘2012년 강성대국’을 달성하는 결정적인 해로 규정,
지난 4월 20일~9월 19일까지 돌격대식의 ‘150일 전투’를 벌여왔다.
그러나 150일 전투가 끝나자마자 또다시 100일 전투에 돌입했다.
북한이 끝없이 전투를 실시함에도 불구하고 생활고는 더욱 극심해져
유명무실한 결과를 초래하였다. 참 이상한 것은 경제생산을 위한 전투가
이와는 상관없는 우상숭배화 작업을 전투의 성과를 내세우고 있다는 것이다.
결국 북한은 체제 유지를 위해 북한주민들의 자유를 억제하고 수령독재를
장기화하기 위해 몸부림 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북한의 극단적 통치장치도
그 실효가 어두운 것은 계속되는 전투에 기대감을 갖기에는 그 동안 여러 번
속은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북한의 상황들이 하나님의 손에 올려지고
그 일을 통해 결국 북한에 복음을 들어가는 문들이 활짝 열려지고 그 땅에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는 장치들로 선용되기를 위해 기도할 때이다.

너희는 가만히 있어 내가 하나님 됨을 알지어다라고 말씀하신 주님, 북한의
계속된 전투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재차 시도되는 전투들로는
이제 어떠한 기대감을 가질 수 없음을 북한의 지도자들이 깨닫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이제는 체제 유지를 위해 북한주민들의 목숨을 빼앗고 굶주림에
허덕이도록 내쫓는 악행들이 중지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북한 땅에 작금의
참혹한 상황 속에서 하나님의 복음이 그리고 말씀이 전해질 수 있는 문들이
더욱 활짝 열려지게 하시고 이를 통해 하나님의 나라가 그 땅 가운데 임하게
하옵소서. 주린 영혼들에게 필요한 양식이 공급되게 하시되 이것을 북한당국이
악용하는 통로가 되지 않도록 주님이 막아주시옵소서.
  모퉁이돌선교회 제공
신고
Posted by heavymang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자: 인요한, 출판사: 생각의 나무, 출판년도: 2006년, 분량: 292페이지



몇 달 전 EBS에서 약 1시간동안 이분의 삶에 대해 인터뷰한 내용을 보면서 ‘대한민국으로 귀화했을 뿐 아니라 군대까지 다녀왔으며, 북한을 위한 사역까지 한다고 하니....그 어떤 한국사람보다 이 민족을 사랑하는 사람이구나.’ 참 많이 감동을 받았던 기억이 있어 책을 찾아보게 되었다.

북한에 관한 내용은 책의 마지막 장에서 볼 수 있는데, 의사로서, 한국인으로서 그는 북한의 의료 지원 문제에 관심이 많다. 7년 동안 북한에서 결핵 퇴치 사업에 앞장서기도 했다. “정말 일하면서 작은 스파이 큰 스파이 취급을 받고, 혼신을 다해서 결핵 퇴치 사업이 성공을 하니까 바로 차단을 시키더라구요.”라는 말에서 대북사역의 어려움을 느낄 수 있었다. 그렇다고 해서 그가 북한에 대한 사랑을 접은 것은 아니다. 97년이후 인 소장 가족이 설립한 북한 지원 단체인 ‘유진벨 재단’을 통해 결핵퇴치사업 등 북한 의료 지원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꼭 한번 개인적으로 인텨뷰하고 싶은 분이다. 연대라는 울타리가 아직 남아 있을 때....

신고
Posted by heavymango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