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책과 관련된 추억들
추억 1. 초등학교시절 크리스마스 즈음이 되면 학교에서 크리스마스 씰을 팔았었다. 크리스마스 씰이란 대한결핵협회에서 결핵퇴치를 위해 만든 것으로 우표랑 모양이 비슷한데, 우표 옆에 붙이기도 하지만...우표의 가치는 없는...마치 기념주화 같은 것이었다.(요즘 학교에서도 파는 지 모르겠다.) 당시 우표수집이 취미였던 아이들은 종류별로 한 묶음(시트)씩 샀으나, 나는 주로 그 돈을 오락과 뽑기에 탕진<?>하고 말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 최초의 크리스마스 씰


추억 2. 대학시절 어찌어찌하다 1년 동안 신촌에서 자취한 적이 있다. 뭔가 우울하거나 기도해야 할 일이 있으면, 자전거를 타고 합정역 근처 양화진에 갔었다. 일단 낮에는 사람들이 거의 없었고(100주년 교회 들어오기 전), 묘지 앞이기에 기도하거나 울어도 주변을 신경쓸 필요가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홀 가족의 묘비(양화진)


   두꺼운 분량에 비해 술술 잘 읽히는 책이다. 최근 북한선교모델교회 개척을 준비하면서 다시 꺼내 보았는데, 조선에 왔던 선교사들의 삶과 열정, 사역을 읽으면서 많은 도전과 위로, 격려를 받을 수 있었다.
   이 책은 제임스와 로제타 홀의 평양 개척 사역과 셔우드의 해주구세요양소의 결핵퇴치사업 등 홀 가족의 사역을 중심으로 기록되어있다. 하나님께서 주신 소명을 받아 조선으로 오는 과정에서 부터, 때로는 지연되는 사역과 기다림, 가족을 잃는 어려움 속에서도 낙심하지 않고 끝까지 대를 이어 이 땅을 섬겼던 이들의 역사를 담고 있다.
   지금 북한의 현실을 바라보면 도무지 변화될 것 같지 않아 보이는 암담함에 낙심될 때가 많은데, 100년 전 조선을 바라보던 서양 선교사들 역시 그러했을 것이다. 그들이 조선의 환경과 상황만 바라보고, 사역을 포기했더라면 오늘날의 한국교회는 존재하지 못했을 것이다. 물론 한국에 온 선교사들의 부정적인 면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자식을 잃고, 남편을 잃고도 대를 이어 이 땅을 섬기고, 이 땅에 묻히기를 소망해던 그들의 조선을 향한 사랑은 높이 평가해야 할 것이다.
  덧붙여 드문드문 100년 전 우리 나라의 삶의 모습을 볼 수도 있으며, 구한말의 역사를 선교사의 시각이라는 새로운 관점에서 볼 수 있는 사료로서도 가치있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역사의 주가 되시는 하나님!
바벨론 포로 70년대에 해방되어
고토 예루살렘으로 돌아갔던 히브리인처럼,
분단 70년이 될 때에는
주님의 복음이 저 북녘 땅 모든 지역, 모든 영역에 전파될 수 있도록
한국교회가 민족의 평화와 통일을 위하여 더욱 열심히 일하게 하옵소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이름 받들어 기도드립니다.
아멘!
 
이메일. myhuh@kinu.or.kr
    유니프레이어닷컴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7.18 00:56

    창밖을 봐 바람에 나뭇가지가 살며시 흔들리면 네가 사랑하는 사람이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

주      제 : 김정일 국방위원장

관련기사 :

북한 김정일을 자국민 인권유린 혐의로 ICC에 제소하기 위한 인권단체들의 대국민 서명운동이 시작됐다.
북한민주화위원회(위원장 황장엽)와 탈북인권단체들은 9일 서울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7,000명의 탈북자들을 대변해 대량살상자 김정일의 만행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김정일을 국제형법제판소(ICC)에 회부시키기 위한 100만 서명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수잔 솔티 미국 자유북한연대 회장은 "오마르 알 바샤르 수단 대통령은 30만 명을 죽인 책임으로 올해 초 ICC에 제소됐다"며 "북한에서는 300만 명이 죽었는데 이는 전적으로 김정일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솔티 회장은 이어 "김정일은 구호물자을 중간에 가로채 북한 사람들을 굶어죽게 한다"며 "제2차 세계대전 중 나치 독일이 자행한 유대인 대학살인 '홀로코스트'와 같다"고 표현했다.
특히 솔티 회장은 "나는 김정일을 ICC 제소하기 위한 행동을 지지하고,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작년과 올해 국내에 입국한 탈북자들이 참석해 북한의 인권 실태에 대해 증언했다.
한편 김정일을 ICC에 제소하기 위해 지난 7월 출범한 반인도범죄조사위원회는 8월부터 국내에서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현재 미국, 일본에서도 진행 중이고, 이달 7일부터는 연세대를 시작으로 대학을 순회하며 서명운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명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피랍탈북인권연대 도희윤 대표는 "미국과 일본을 포함해 온라인으로 15,000여명, 오프라인으로 7만 명 가량이 서명에 동참했다"고 말했다
.

중보기도


*김정일:1994년 김일성 주석의 사망 후 조선의 국가 원수의 자리에 공식적으로 오른지 15년이 되는 올해,김정일 위원장의 나이는 68세이다.작년 여름쯤부터 중풍병의 소식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으며 정권 후임자에 관심이 쏠리기도 했지만,현재는 많이 호전된 모습으로 지난 1월 23일 평양에서 왕자루이(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면담하기도 했다.


1.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위해서 기도할 때입니다.

  비판과 정죄의 화살이 아닌 하나님아버지의 마음으로 김정일위원장을 위해 기도할 수 있는 중보기도자들이  일어  나도록 기도합시다.


2.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마음속에 한량없는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이 부어지도록 기도합시다.

   -하나님 아버지의 따뜻한 사랑만이 김정일 위원장의 마음안에 있는 것들을 녹일 수 있습니다.

   -하나님 아버지의 사랑으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예수님께로 회개하고 돌아올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3.북한땅안에,북한 사람들안에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이 풀어지도록 기도합시다.

  용서와,화해,위로,사랑이 북한안에 풀어질 것을 선포합시다.  


예수전도단 북한선교연대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잡혀간 성도를 위해 기도합니다!

며칠 전 현장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북한으로 돌아간 성도가 붙잡혔다는 것입니다.
이 짧은 소식을 전해온 일꾼의 아픔이 길게만 느껴집니다.
최근 들어 이렇게 잡혀가고 있는 성도들의 소식이 부쩍 늘어나고 있습니다.
어렵게 복음을 듣고 그것을 가족에게 전하고 싶어 돌아간 성도들에게
다시 이러한 어려움들이 만들어지지 않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환난 날에 내게 부르짖으라고 말씀하신 주님, 그 주님의 약속의 말씀을
붙들고 간절히 간구합니다. 복음을 듣고 전하기 위하여 돌아가 붙잡힌
성도를 주님의 손 위에 올려 드립니다. 주의 강한 손으로 그 생명을
보존하여 주옵소서. 그에게 가해지는 온갖 구타와 심문을 넉넉히 견디게
하시고 주님께서 그로 평안한 중에 다시 돌아올 수 있도록 긍휼을 더하여
주옵소서. 더하여 간구하기는 이렇게 잡혀가는 성도들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주님께서 저들을 보호하여 주시고 이들을 통해 하나님의
복음이 그리고 교회가 북한 땅에 충만케 하옵소서
모퉁이돌선교회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북한의 경제
 
북한 당국이 '150일 전투'의 일환으로 또 다시 '풀 거름' 생산을 위한 주민동원에 나섰다. 풀거름 생산이란 말 그대로 여름철에 풀을 베어 2-3년 정도 썩혀, 거름을 만드는 작업을 말한다. 현재 북한 당국은 7월 20일부터 8월 30일까지 '풀 거름' 생산 기간으로 지정하고, 각 공장 기업소와 지역 동사무소별로 주민들을 동원해 풀베기를 벌이고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올해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게 지시한 풀 거름 생산량은 17세 이상 성인 1인당 1톤씩이다. "공장에 다니는 사람들은 공장 단위로 지정된 농장에 나가 풀 거름을 생산해야 하고, 부양가족들은 동사무소에서 지정한 농장에 나가 풀 거름을 생산해야 한다" 면서 “공장 기업소들은 시내에서 멀리 떨어진 농장에 나가야 하고, 동사무소에 속한 부양가족들은 시내에서 가까운 농촌들에 나간다"고 설명했다.


데일리NK 2009. 8. 24.
 
 
북한은 비료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산성화 된 토지를 개량하기 위해서 주민들을 동원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종류의 동원명령을 통해서 국가적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지만, 학생들에게 무리한 양의 동원명령이 엄청난 부담을 주고 있습니다.

North Korea is mobilizing its citizens to solve the problem of insufficient fertilizer and improve the acidic soil.  Through various kinds of mobilization commands they are trying to solve this national problem, but the excessive commands are putting a huge burden on students.
 
아버지! 북한에서 부족한 비료 때문에 주민들이 고생하고 있습니다. 북한 땅을 고쳐주소서! 북한 주민들이 하나님을 예배하는 백성이 되게 하시고, 하나님께 복을 받는 백성이 되게 하소서. 그래서 더 이상 어린 학생들이 들에 나가 힘들게 노동하지 않아도 먹는 문제가 해결될 수 있게 하여 주소서. 더 이상 먹을 것이 없어서 고통당하는 사람들이 생기지 않게 하소서.

Father!  The people are suffering because of insufficient fertilizer in North Korea.  Heal the land of North Korea!  Let the North Korean citizens become people that worship God, and people blessed by God.  Let the food problem be solved without young students having to go out into the fields and work so hard. Let there no longer be people suffering because they have nothing to eat.
 

YWAM 북한선교연대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핵없는 세상'에 대한 안보리의 결의에 맞춰 북한의 핵문제가 6자회담을 통해 신속히 해결되기를,
6자회담에서 합의한 모든 사항들이 신속하게 이행되기를 기도합니다.
 
2.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대로 남, 북, 미, 중 4자에 의한 평화회담이 개시되어 평화협정이
맺어지고 평화체제가 이루어지길 기도합니다. 그리고 이와함께 남북관계가 발전하고 북미, 북일 관계가
정상화되어 북한이 선군체제를 버리고 세계의 정상적인 일원이 되기를 간구합니다.
              유니프레이어닷컴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자바오 중국총리의 북한 방문을 통해 김정일 위원장은 북미대화에 따라 6자회담에 복귀할 수도 있다는 의사를 표명하였다. 이례적으로 김 위원장이 공항까지 마중갔다는 것은 북한이 그만큼 절박하다는 의미일 것이다. 내심 기대했던 오바마 정부가 딱히 북한에 유화책을 쓰지 않는데다가 국제적인 대북제재가 계속 이어지고, 이명박 정부 역시 강경한 태도를 보임에 따라 90년대 말 '고난의 행군'이후 최대의 위기를 겪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발언은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현재로선 중국 외에 대안이 없다는 북한의 인식과, 중국역시 북한 핵개발이후 대북제제에 동의했지만 북한과의 우호관계를 통한 한반도에서의 주도권을 잃고 싶지 않은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진 결과라고 할 수 있다.

 북미관계에 따라 6자회담에 복귀할 수 있다는 유화적 태도와....지난 9월 플루토늄 농축 완료에 임박했다는 강경한 태도에서 나타나는 북한의 속내는 동일하다고 할 수 있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핵개발, 미사일 발사, 플루토늄 농축으로 이어지는 과정은 오마바 정부를 북미직접대화로 이끌어 내려는 협박이었다. 북한의 속내는 아마도 '이래도 우리랑 대화 안할래....어허 이래도 너네가 대화 안할 수 있을 것 같아?'

이러한 일련의 과정에서 북한이 원하는 것은 의외로 간단하다. 연락사무소-수교로 이어지는 북미관계정상화이다. 이를 통해 김정일 체제의 보장을 받고 싶어하는 것이다. 중국의 대규모 원조가 예상되는 가운데, 중국이 협조하지 않는 대북 제재를 통한 압박은 현실적으로  그 효과가 제한적일 수 밖에 없다.  한반도에서 주도권을 잃을 수 없는 미국으로서는 어떤 형태로든 북한과의 직접대화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조만간 보즈워즈 특사의 방북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됨). 이번 발언을 통해 북한의 의도는 비교적 분명하게 드러났고, 이제 공은 미국의 손에 쥐어졌다.

오바마 정부의 현명한 선택을 기대해 본다.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북한은 올해를 ‘2012년 강성대국’을 달성하는 결정적인 해로 규정,
지난 4월 20일~9월 19일까지 돌격대식의 ‘150일 전투’를 벌여왔다.
그러나 150일 전투가 끝나자마자 또다시 100일 전투에 돌입했다.
북한이 끝없이 전투를 실시함에도 불구하고 생활고는 더욱 극심해져
유명무실한 결과를 초래하였다. 참 이상한 것은 경제생산을 위한 전투가
이와는 상관없는 우상숭배화 작업을 전투의 성과를 내세우고 있다는 것이다.
결국 북한은 체제 유지를 위해 북한주민들의 자유를 억제하고 수령독재를
장기화하기 위해 몸부림 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북한의 극단적 통치장치도
그 실효가 어두운 것은 계속되는 전투에 기대감을 갖기에는 그 동안 여러 번
속은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북한의 상황들이 하나님의 손에 올려지고
그 일을 통해 결국 북한에 복음을 들어가는 문들이 활짝 열려지고 그 땅에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는 장치들로 선용되기를 위해 기도할 때이다.

너희는 가만히 있어 내가 하나님 됨을 알지어다라고 말씀하신 주님, 북한의
계속된 전투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재차 시도되는 전투들로는
이제 어떠한 기대감을 가질 수 없음을 북한의 지도자들이 깨닫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이제는 체제 유지를 위해 북한주민들의 목숨을 빼앗고 굶주림에
허덕이도록 내쫓는 악행들이 중지되게 하옵소서. 그리하여 북한 땅에 작금의
참혹한 상황 속에서 하나님의 복음이 그리고 말씀이 전해질 수 있는 문들이
더욱 활짝 열려지게 하시고 이를 통해 하나님의 나라가 그 땅 가운데 임하게
하옵소서. 주린 영혼들에게 필요한 양식이 공급되게 하시되 이것을 북한당국이
악용하는 통로가 되지 않도록 주님이 막아주시옵소서.
  모퉁이돌선교회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저것 일하느라 이번학기 마치고 종합시험 준비하느라 신학책들만 보게되고...북한관련 책보는 시간이 별로 없어졌네요...

이 책은 제목 그대로 북한의 권력기관들의 관계를 분석하였는데요...기본적으로 북한정부수립이후 사회주의 당국가체제를 수립하는 과정에서 당이 국가기구와 군대를 지도하는 체계를 확립하는 과정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후 수령중심의 지도체계를 확고히 하기 위한 개편, 경제위기 이후 내각의 부활과 '선군정치'로 대표되는 군대의 위상강화를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책은 일반인들이 읽기에는 다소 부담스럽습니다. 역시 전공서적이라는 느낌이 확 드는 것이 진도가 잘 나가지 않더라구요...ㅠㅠ 그렇지만 북한의 권력체계와 기구들을 자세히 소개하고 있는 책이므로 북한체제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듯 싶습니다.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      제 : 북한 시장경제 활성화

관련기사 :

북한이 최대의 비공인 시장인 평성시장을 지난 6월 폐쇄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북한민주화네트워크를 인용해 19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민주화네트워크가 중국에서의 사업을 위해 북한을 떠난 사람으로부터 이번 주에 이를 확인했다면서 평성시장 폐쇄는 시장 활동의 확산을 늦추려는 북한 당국의 중요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북한 당국이 시장 단속을 2005년부터 시작해 지난해 더 강화했다면서 평성시장에서는 3만개의 가게가 장사를 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고 음식과 의류, 중국산 상품들이 거래됐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북한에서 개인들이 음식과 상품을 거래하는 비공인 시장들은 당국에 의해 용인돼 오다 2005년부터 단속이 시작됐지만, 당시 교역업자나 탈북자들이 대부분의 마을과 시에서 상당 수의 시장이 열리는 것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하는 등 당국의 시도는 실패했었다고 전했다.

신문은 6월 이후 평성에 2개의 작은 시장이 형성됐지만 많은 상인들은 집에서 물건을 거래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삼성경제연구소 임수호 수석연구위원은 북한은 평성시장을 폐쇄하려고 몇차례 노력했었다면서 이번에는 중앙 당국에서 큰 힘을 가진 누군가가 폐쇄를 밀어부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에 말했다.

- 연합신문 8월 20일, <北 최대의 평성시장 폐쇄>

중보기도


*북한에도 "시장"이 있습니다. 북한에서는 '장마당'이라고도 부릅니다. 도시가 크던 작던 각 도시 마다 누가 먼저라고 할 것 없이, 자기 물건들을 들고나와 식량과 바꾸는 형태의 소극적인 시장경제활동이 북한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90년대 후반부터 반복되는 자연재해, 심각한 식량난이 겹치면서 극심한 어려움을 겪은 이후, 주민들은 오랫동안 멈춰진 중앙 정부의 배급 때문에, 먹는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기 위해 중국으로, 더 큰 도시로 다니며 식량을 구하기 시작했고, 그것이 자연스럽게 '시장'으로 정착된 것입니다. 전국에 수많은 '장마당'이 있지만, 이번에 패쇄조치된 평성은 평양으로 가는 모든 재화, 식량들이 반드시 거쳐가야만 하는 지리적 조건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가장 큰 시장이 형성된되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었습니다.


1.북한정부에서 주민들의 시장에 강압적으로 손을 대지 않으면 않될 정도가 되었다는 것은, 북한 시장경제가 매우 광범위하게 활성화 되었으며, '시장'이 이미 북한 주민들의 생활 가운데 하나가 되어버렸다는 것을 의미 합니다.

- 대부분의 일반 북한 주민들은 이제 배급이 아니라, 시장을 통해서 식량 문제를 해결하고 있는데, 더 많은 먹을 거리가 북한의 시장에 공급되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식량문제를 잘 해결할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2.또한 올 해 북한 정부에서 강압적으로 평성시장을 폐쇄했다는 것은 북한정부가 북한 주민들 안에 비공식적으로 활성화되는 시장경제화의 속도를 조절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평양과 같은 대도시들에는 정부에서 인정하는 시장이 새롭게 세워지고 있습니다.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시장 경제 체제가 활성화되는 것은 북한 정부도 더이상 막을 수는 없습니다. 이제 중요한 것은 북한에 시장 경제 체제가 건강하게 자리를 잡아가게 하는 것입니다.

- 북한의 시장을 통해서 좋은 거래가 이루어 지도록 기도합시다.


3.올 가을, 북한의 식량 생산량이 심각할 정도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예상보다 더 심각한 식량난이 올 겨울에 발생할 수 있다는 소식이 있습니다. 북한으로 더 많은 구호 물자가 전달되도록 기도합시다. 더 많은 나라들, NGO들이 북한에 식량을 전달할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예수전도단 북한선교연대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