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한 마음으로 서로를 보게 하소서
Let Us See Each Other with Humble Hearts


국내 새터민

‘북한이탈주민 의식 및 국가정체성’에 대한 연구의 의하면, 종교를 가진 탈북자들은 질병이나 신체적 상처를 가지고 있는 경우가 더 많지만, 주택, 교육에 대한 지원에 대하여 만족도가 더 높고, 생활 만족도도 높으며, 자신의 삶에 대하여 더 많이 긍정하는 특성이 있었다.  그러나 이들은 차별감을 더 많이 느끼고 있고, 동시에 북한이탈주민 단체의 필요성을 더 많이 느끼며, 그런 단체가 만들어 질 경우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의식도 더 높았다.

 
북한이탈주민들은 교회라는 조직 안에서 다양한 계층의 남한 사람들과 만나고 어울리는 기회를 가지면서 자신들의 자존심이 낮아지는 경험도 하지만, 동시에 높아지는 경험도 하게 된다. 또한  다른 여러 탈북자들을 만나면서 탈북자들 스스로 가지는 북한 출신 사람들에 대한 부정적 생각을 수정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 그 만남이 교회 등의 틀 속에서 이루어지고 있어 탈북자들끼리 조직을 만들어도 잘 운영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는 측면이 있고, 그것이 그런 조직이 만들어 졌을 때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의식으로 연결된다.


 

한반도 국제포럼 “북한이탈주민 의식 및 국가정체성” 2009. 9.

 

이스라엘 백성을 친히 훈련하셔서 약속의 땅으로 인도하셨던 하나님, 탈북자들이 하나님 나라의 백성이 되게 하시고, 신앙 공동체 안에서 주님께서 공급하시는 힘으로 모든 상황을 넉넉히 이겨나가게 하소서. 주님께서 말씀과 사랑으로 이들의 신체적, 정신적, 영적 상처를 치유하셔서 이들을 온전케 하여 주소서.

 
God Who disciplined the people of Israel and led them to the promised land, let North Korean defectors become Your people, and in a community of faith let them overcome every situation with the strength You provide.  Heal their physical, mental, and spiritual hurts with Your Word and love, so that they can become whole.


탈북성도들과 한국성도들이 서로를 판단하는 마음을 내려놓고, 주님의 사랑으로 바라봄으로 서로를 충분히 이해하게 하소서. 열등감이나 우월의식이 아닌 겸손한 마음으로 자신보다 남을 낫게 여기고, 각각 자기 일을 돌볼 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의 일을 돌보아 주님의 기쁨을 충만케 하게 하소서(빌2:3-4).

 
Let North Korean and South Korean Christians lay down their judgment of each other, and understand each other sufficiently as they see each other through the Lord's love.  Let them consider others better than themselves with a humble heart, not feeling inferior or superior, and let them not only help each other but also help others so that Your joy may be full (Phil. 2:3-4).


한동대 국제지역연구소 윤지예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년 다니던 교회 사모님을 통해 우양재단의 새터민 결연프로그램을 알게 되었습니다.

'7개월 간의 동행'

사실 이 프로그램은 북한을 향한 남편의 비전을 이해하고, 또 동역하기 위한 준비로 저의 아내가 먼저 참여하였고, 올해 저도 아내와 함께 7개월 간의 동행을 통해 새터민대학생과 교제를 나누고, 평화강사양성교육에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책을 통해, 강의를 통해 간접적으로만 보았던 새터민들을 직접 만나 이야기하고 함께 지내보면서 새터민에 대한 편견이나 오해를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그들은 도와야할 특별한 존재로서가 아니라 친구로서, 선배로서 함께 살아갈 동반자로서 인식하게 되었습니다.

제 짝꿍은 북쪽에서 의대를 졸업하고, 군대 때문에 탈북하여 입국한 친구입니다.

지금 같은 학교에 다니고 있어 가끔은 지나가다 만나기도 하는데요...지금 4학년이라 진로때문에 고민이 많습니다. 실제적인 도움을 줄 위치는 아니지만 이렇게 자신의 고민을 나눌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새터민에게는 큰 힘이 되는 것 같습니다.

한 달에 두 번 정도 새터민짝꿍을 만나서 영화도 보고, 야구장에도 가고...자원봉사도 하고...일반인들에게도 큰 부담은 아닐 것 같습니다.

혹시 관심이 있는 분들은 우양재단에 연락해 보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많은 정보를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를 클릭하세요^^
http://www.wooyang.org/business/peace.php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      제 : 북한 주민의 탈북 경로

관련기사 :

북주민의 규모와 그들의 이동 경로

 

중국과  기타 제 3국에 은신중인 탈북동포의 수는 정확하게 알 수 없지만 적게는 수 만명으로부터 많게는 수십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미 한국에 도착한 탈북동포의 수는 2008년 말 현재 16,000명을 초과하였다. 1차적으로 이들은 중국으로 탈출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정부는 이들을 체포하여 가혹한 형벌이 기다리고 있는 북한으로 강제 송환하고 있다.따라서 이들 탈북동포는 주로 몽골,캄보디아,태국,등의 제 3국으로 재 탈출하여 한국에 도착 하거나 제3국으로 이동하고 있다. 관련 국가들이 탈북동포를 어떻게 다루고 있는지 잠깐 살펴보겠다.

중국-중국은 탈북동포에 대한 정책이 이중적이며 스스로 국제사회의 멸시와 조롱을 자초하고 있다. 같은 탈북동포라고 하더라도 거리에서 잡으면 북한으로 강제송환하고 있으나 외국공관에 진입하면 인도주의적 고려의 대상으로 제 3국행을 허용하고 있다.

러시아-모스크바 주변에서는 세계난민보호본부(UNHCR)와의 협조를 통하여 탈북동포의 남한행이 허락된다. 주로 벌목공들인 탈북동포들이 지방에서 발각되면 체포되고 있다.

몽고-잠정적으로 탈북동포들이 몽고 정부의 보호하에 한국행이 허락되고 있다.

월남-탈북동포들이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

캄보디아-잠정적으로 보호를 받는다.

라오스-최근 잠정적으로 보호 받기 시작하고 있다.

태국-1996년경 까지는 UNHCR와의 협력을 통하여 난민으로 한국행이 가능하였으나 지금은 일단 불법입국자로 취급되고 있다. 일정한 형벌 후에 한국행이 허용되고 있다.  

                                 <북한에서 주민들이 탈출하고 있다. 그들은 과연 누구인가?>  - 국제인권활동가 김상헌 -

중보기도


*중국정부가 탈북동포를 강제 송환하고 있는 이유는 탈북자들을 난민으로 여기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난민협약 뿐만아니라 국제 협약 등 모든 관련 국제법은 송환되었을 때 어떤 형태로라도 박해를 받을 의심이 있을 경우 그들이 난민이든 아니든 상관없이 강제송환을 무조건 금하고 있습니다. 이 조항은 어떤 반대 의견도 없이 지금까지 지켜져 왔기 때문에 지금은 국제강제규범으로 확립되었고 따라서 이 조항은 관계국제법입 여부와 상관없이 모든 국가가 지켜야 하는 강제 규범입니다.


1. 중국을 비롯한 제 3국의 정부 지도자들 가운데 탈북자들을 향한 주님의 긍휼을 부어주시도록 기도합시다.

지금 제 3국의 나라들이 우리나라와 상의하지 않고 자기들 나름대로 탈북자법을 제정하는데 우리나라 정부와  상의 할 수 있도록기도합시다. 또한 남한 정부가  제 3국에 있는 탈북자들에 대해서 무관심을 버리고 적극적으로 제 3국과 교류하고 탈북자들을 도울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2. 중국 정부가 탈북자들을 난민으로 인정하고 탈북자들을 북한으로  송환하지 않도록 기도합시다.



3. 중국을 비롯한 제 3국에  있는  선교사님들과 그 탈북자들을 주님께서 보호해주시도록 기도합시다.



 

예수전도단 북한선교연대 nkma.org

열방대학 북한선교센터ㅣAIIM l 북한선교연구원ㅣ인천지부 북한섬김사역

인천시 부평구 부개1동 429-4ㅣ032)362-2287 ㅣnkalliance@hanmail.net

예수님의 사랑으로 北을 섬기는...

Agape Bridge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님의 긍휼의 마음을 부어주소서
Pour Our Your Heart of Compassion

 

 

재외 탈북자


연세대에서 북한의 현실을 알리는 강의에 나선 수전 숄티(Scholte) 미국 디펜스포럼 대표는 굶어 죽는 북한 주민들을 돕겠다는 것을 다른 사람도 아닌 한국 젊은이들이 반대하는 모습을 보고 놀랐다고 했다. 숄티 대표는 북한 인권 문제를 북한 안팎에서 공론화시켜야 한다며, 머지않아 북한에서 '아래로부터의 혁명'이 가능할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하루 수십 명씩 북한 여성들이 중국 암시장에서 인신매매됩니다. 내 아내, 내 딸, 내 어머니가 그런 처지라면 참을 수 있나요? 한국인의 침묵은 북한 주민의 죽음입니다. 북한 실상을 피부로 느낀 사람이라면 누구나 행동하지 않을 수 없을 겁니다."


그녀는 북한에 방송을 쏘고, 전단을 날리고, 중국을 떠도는 탈북자를 구출하는 일에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10월 7일 공개 강의에서 숄티 대표는 북한 인권을 개선시키려면 한국 대학생들의 힘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녀는 매년 4월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해온 '북한자유주간' 행사를 내년 4월 서울에서 열기로 했다. 한국 젊은이에게 다가가기 위해서이다.


조선일보 2009. 10. 9.



중국에 있는 탈북자들과 북한에 강제 송환된 탈북자들을 주님께서 보호하소서. 이들이 오늘 있다가 내일 아궁이에 던져지는 들풀도 돌보시는 하나님만(눅12:28) 온전히 신뢰하게 하소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명하노니 탈북여성들이 중국 암시장에서 인신매매되는 악행은 완전히 끊어질지어다. 주님께서 팔려간 탈북여성들을 친히 구원하시고, 이들의 모든 상처를 온전히 사랑으로 치유하여 주소서.


Lord, protect the North Korean refugees in China and those who have been forcibly returned to North Korea.  Let them fully trust in God alone, who cares for the grass of the field, which is here today, and tomorrow is thrown into the fire (Luke 12:28).  In the name of Jesus Christ we declare that the evil of human trafficking of North Korean women on the black market will be completed ended.  Lord, rescue the women who have been sold, and heal all their wounds completely with Your love.


한국 젊은이들이 북한주민들을 돕는 것을 반대했던 강퍅함과, 이들의 아픔에 대해 무관심했던 것을 철저히 회개하게 하소서. 우리에게 주님의 긍휼의 마음을 부어주셔서, 북한주민들과 탈북자들을 주님의 마음으로 섬기게 하소서.


Let South Korean young people thoroughly repent of the stubbornness of opposing help for the North Korean people, and apathy about their pain.  Fill us with Your heart of compassion, and let us serve the North Korean people and defectors with Your heart.


한동대 국제지역연구소 윤지예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여, 새터민들이 바르고 깊은 믿음을 갖게하여 주옵소서.
2. 새터민으로서 교역자가 된 이들과 신학생들과 새터민 중심의 교회들에 영적인 힘을 더하여 주옵소서.
3. 중국 대륙 동북지역을 비롯하여 여러 곳을 떠돌고 있는 새터민들을 지켜주시고 그들을 돕고 있는
선교사들에게 힘을 더하옵소서.
4. 새터민들이 처음으로 거치는 시흥안보연구센터의 예배와 하나원의 교회가 사랑과 진정의 예배를 드리게
하여 주옵소서.
5. 한국기독교탈북민정착지원협의회를 비롯하여 새터민들을 돕는 기독교 기관들과 함께하여 주옵소서.
6. 이단들의 침투로부터 새터민들을 지켜 주옵소서.
 
 
 
코생다프로젝트~ 독후감 현상 공모
유니프레이어닷컴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      제 : 탈북 동포, 통일을 위해 가까이 온 우리의 이웃

련자료 :

  우리의 의사와 상관없이 분단된 우리는 지난 60여 년 동안 많은 대가를 치렀다. 6.25전쟁으로 수백만 명이 목숨을 잃었고 1,000만 명 이상이 이산가족이 되어 사랑하는 부모형제와 떨어져 눈물로 살아야 했으며, 서로 다른 이념으로 불필요한 국력을 소모해야만 했다. 다시 말해 분단의 지난 세월은 서로 피를 나눈 형제에게 총을 겨누며 이데올로기의 노예가 되어 살아온 시간이었던 것이다. 지금 생각하면 덧없는 것인데 그때는 그것이 진리인 줄 알고 살아온 것이다. ....

   지금은 남북한 관계가 다소 불편한 상태이지만 종국에는 상생의 길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다. 분단의 시대를 마감하고 통일의 시대를 열어가야 할 때가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지향하는 통일은 정치적, 경제적 통일을 넘어 사람의 통일을 이룩하는 것이다. ..... 남북한 통일은 결국 남북한 주민이 그동안 깊어진 분단의 골을 메워 하나의 평지를 만들어가는 것이다. .....

  독일이 통일 후 많은 어려움을 겪은 이유는 상대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이를 고려했을 때 우리가 통일 후유증을 줄일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탈북자를 통해 북한 사람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것이다. 남북한 양 체제를 다 경험한 탈북자들은 향후 통일 과정에서 야기될 수 있는 정치적, 사회적, 문화적 갈등을 해소하고 사회적 혼란을 예방하는 역할을 할 중요한 자원이다. 탈북자의 남한 사회 정착의 성공 여부는 우리의 통일 역량을 가늠하는 바로미터가 될 뿐 아니라 북한 주민들의 통일에 대한 태도를 긍정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동인이 된다.


-<탈북자와 함께 하는 통일 p347-348> 조용관,김윤영 저, 한울 2009

중보기도


 * 한반도의 분단으로 오랫동안 만나지 못했던 우리의 이웃, 북한 주민들이 탈북자라는 이름으로 우리 곁에 가까이 와 있습니다. 기도하며 가까이에서 섬길 특권을 사용할 때입니다. 마음의 팔을 벌여 환영할 때입니다.


 1. 북한을 떠나 다른 나라에 정착한 모든 탈북자에게 하나님의 평강이 강 같이 흐르게 하여 주옵소서.  특별한 주님의 보호를 베풀어 주옵소서. 아들을 주시기까지 사랑하신 아버지의 사랑이 그 분들의 영혼을 감싸고 축복하셔서서 자신이 얼마나 귀한 존재임을 깨닫게 해 주시옵소서. 그 사랑으로 이 세대에 부르시는 자신을 향한 아버지의 소명을 발견하게 하여 주옵소서. 이들에게 이미 주신  강직, 충직, 정결한 마음으로 마지막 때에 가장 힘든 곳에 나아가는 하나님의 용사로서 일어나게 하옵소서.


2. 한국에 살고 있지만 자신의 역할을 발견하지 못해서 이 곳을 떠나고 싶어하는 많은 탈북자들에게 주님의 비전을 주시옵소서. 오직 자신 만의 역할을 발견하게 하옵소서. 이 때에 자신이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자임에 대한 하나님의 시각을 주옵소서. 세상이 주는 성공의 기준과 평가에서 벗어나 믿음의 눈으로 미래와 소망을 보게 하옵소서.


3. 남한과 북한에서 자라 성장 배경이 다른 사람이 만나 이룬 다문화 가정 안에 주님의 특별한 보호와 긍휼을 베푸소서. 서로를 향해 불쌍히 여기는 마음을 주소서. 가정을 지키시고 그 가정의 자녀를 보호하소서. 가정을 통해 진정한 쉼과 새힘을 얻게 하옵소서.


4. 한국에 사는 그리스도인들에게 가까이 있는 탈북동포를 향한 마음을 일으켜주소서. 풍성하게 주신 것들로 나누게 하소서.  그들을 통해 배우게 하시고 함께 성장하게 하소서.  함께할 이웃으로 사랑하게 하소서.

예수전도단 북한선교연대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국내 탈북자들의 북한 강제송환 중단 등을 촉구하는 `탈북자 구하기' 행사가 오는 24일 한국과 미국 등 10개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개최될 예정이라고 대북관련단체인 디펜스포럼의 수전 숄티 대표가 14일 밝혔습니다.[연합뉴스, 09.09.15] 자유를 찾아 나선 탈북난민들이 강제 북송되지 않고 안전하게 제3국에 정착할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기독교북한선교회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반도평화연구원(다운받기 링크)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