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8일 “남조선 당국의 자산인 금강산 면회소와 한국관광공사 소유의 문화회관, 온천장, 면세점을 동결하고 그 관리 인원을 추방한다”고 밝혔다.

북한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위기에 처한 금강산 관광을 구원할 길이 없게 된 조건에서 위임에 따라 이미 천명한 대로 금강산 관광지구 남측 부동산에 대한 조사에 이어 다음 행동조치로 들어간다는 것을 엄숙히 선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장기간의 관광 중단으로 우리가 입은 경제적 손실은 엄청나며 관광지구 안의 남측 부동산과 시설을 다 몰수해도 보상이 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북측 대변인은 또 “남조선 당국에 의해 현대와의 관광합의 및 계약이 더 이상 효력을 가질 수 없게 됐으므로 곧 새로운 사업자에 의한 국내 및 해외 금강산 관광이 시작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부동산 조사에 참가하지 않은 남측의 현대증권, 이든상사, 평안섬유공업주식회사의 사업권을 박탈하고 그 관계자들의 금강산 출입을 불허한다”고 덧붙였다.

북측은 특히 “남조선 보수패당이 우리의 성의 있는 노력을 우롱·모독하고 공동선언의 정신과 민족의 지향에 배치되게 대결의 길로 계속 나가는 경우 개성공업지구(개성공단) 사업도 전면 재검토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측은 향후 입장이 번복될 가능성이 없음을 시사했다. 북측 대변인은 “우리의 존엄을 모독하는 험담이 난무하고 체제대결이 위험 계선(수위)을 넘어선 오늘의 정세 하에서 이제 관광문제 따위는 더 논할 여지도 없게 됐다”며 “우리는 반공화국 모략책동을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고 단호한 대응조치들을 연속 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4/9 국민일보

 

남북관계가 계속해서 경색되고 있습니다. 남북화해의 상징이었던 금강산 관광 재개가 어렵게 되었으며, 개성공단사업도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남북대결구도가 조속히 극복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독교 북한선교포탈 러브포앤 오픈

2. 남북관계 경색으로 인한 기독교남북교류 연기/ 중단

3. NCCK 부활절 및 남북공동기도주일 연합행사

4. 9.9 신사참배 70년 참회와 평화통일을 위한 기도회

5.  ‘남북관계 경색을 우려하는 기독인의 입장’ 성명



새정부 들어 남북관계가 경색되어 기독교계 교류 역시 연기/ 중단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우선 지난 7월 금강산관광객 피살 사건으로 인해 진리와 자유에서 개최할 예정인 금강산 비전캠프가 중단되었습니다. 예전 금강산 수양관이 있던 그곳에서 하나님을 찬양하며, 진행될 귀한 시간될 것이라 기대하였으나, 시련을 맞게 되었습니다. 안부섭 대표는 이에 좌절하지 않고 더 큰 비전을 가지고 금강산수련원 복원을 꿈꾸며 준비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강산에 세워졌던 기독교수양관의 모습(제1회 장로회 목사수양회 기념사진)
(출처:진리와 자유 홈페이지)



한편, 지난 12월 4일 오랫동안 준비했던 평양과기대의 개교환영행사가 있을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대북전단지살포, 개성공업지구 상주인력 축소 등 남북관계가 계속해서 대결국면으로 치닫게 되자.....결국 행사가 취소되었습니다. 관계자는 내년 3,4월 예정인 학교의 개교를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양과기대 전경


남북교류는 남북의 정치적 상황에 따라 영향을 받아왔다. 이 시련의 시기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원하시는 것은 무엇일까? 돌아보고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시간으로 삼아야 할 것이다. 하나님께서 어려움 속에서도 사역을 포기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힘을 주시며, 하루속히 남북대결구도에서 벗어나 남북 공영, 상생의 시대가 열렸으면 하는 바람이다.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