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복음으로 일어나게 하소서
Let Young People Rise Up in the Gospel

 


북한사회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청년절'을 맞아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한 "수령결사옹위" 정신을 강조하면서 모든 청년들에게 "강성대국의 대문을 열기 위한 오늘의 총공격전에서 선봉대, 돌격대가 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문은 '강성대국 건설에서 선군청년전위의 전투적 기개를 높이 떨치자'는 제목의 청년절 기념 사설에서 "사회의 가장 활력있는 부대인 청년들이 기세를 올리고 진격의 돌파구를 열어제껴야 온 나라에 필승의 기상이 차넘치고 강성대국 건설의 모든 전선에서 일대 비약의 폭풍이 일어날 수 있다"며 이같이 주문했다.

또 "수령결사옹위는 조선청년운동의 영광스러운 전통이며 우리 청년의 제일 생명"이라며 청년들이 "혁명의 수뇌부를 옹위하는 데서 친위대, 결사대의 영예를 떨쳐야 한다"고 요구했다. 북한에서 청년절은 고 김일성 주석이 중국 만주 일대에서 활동하던 때인 1927년 8월28일 공산주의청년동맹(공청)을 조직했다는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연합뉴스 2009. 8. 28.
 


북한 청년들이 복음으로 일어나게 하소서(눅7:14). 수령이라는 허탄한 우상을 향하여 ‘수령결사옹위의 정신’을 고집하는 북한 체제의 분명한 한계를 보게 하소서. 북한 청년들이 십자가의 권능 아래 말씀으로 변화를 받게 하소서. 어느 누구도 갈 수 없는 땅 끝을 향하여 복음 들고 달려갈 수 있는 군사 되게 하소서.

Let North Korean young people rise up in the gospel (Luke 7:14).  Let them see the clear limits to the "spirit of escorting the great leader" insisted on by the North Korean regime toward the vain idolization of the leader.  Let North Korean young people be changed by God's Word under the power of the cross.  Let them become soldiers that can carry the gospel to the ends of the earth where no one else can go.


동방의 예루살렘 평양 땅을 축복하소서. 그곳에 주님을 찾는 청년들의 함성이 넘치게 하소서. 말씀의 권능과 기도의 권세로 일어선 주님의 강성한 군사가 북한 교회를 통해 일어서게 하소서. 흑암과 죽음의 공포가 가득한 북녘 땅을 축복하소서. 예수의 영생을 얻은 청년들이 일어나 주께 경배 드리는 보좌를 세워주소서.

Bless Pyongyang, the Jerusalem of the East.  Let the cries of young people in that place finding the Lord overflow.  Let Your strong warriors raised up through the power of Your Word and the authority of prayer arise through the North Korean church.  Bless the North Korean land which is full of darkness and the fear of death.  Let young people who have received the eternal life of Jesus arise and build a throne to worship the Lord.



PN4N 편집부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