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새터민



북한이탈주민의 실업률이 전체 실업률의 4배가 넘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통일부 의뢰를 받아 조사해 1월 28일 공개한 ‘2009년 북한이탈주민 경제활동 실태’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조사결과 북한이탈주민의 경제활동 상황은 전체 국민에 비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1월 현재 만 15세~64세 북한이탈주민 (599)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48.6%(291)로 지난해 10월 전체 경제활동 참가율(61.3%)보다 12.7%포인트 낮았다. 북한이탈주민의 연령대별 실업률은 20대가 23.3%로 가장 높았고, 50대(22.7%),30대(10.3%),40대(10.2) 순으로 나타났다.


실업 북한이탈주민의 평균 구직 기간은 8개월이었으면, 실업자의 40.7%는 6개월 이상 구직활동을 한 장기실업자였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보고서에서 “북한이탈주민들이 한국의 노동인구보다 상대적으로 취업하기 어렵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며 “북한 이탈주민들에 대한 실용적인 직업 훈련과 원활한 취업연계 등 취업 지원 정책이 더 확충 3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화일보 2010. 1. 28.

 



극심한 실업률로 많은 사람들이 고통스러워 가운데, 죽음과 어둠의 땅에서 탈출한 이들도 같이 고통당하고 있습니다. 남한 땅의 경제를 함께 넉넉하게 나눌 수 있도록 회복시켜주소서.


북한이탈주민들의 장기 실업으로 그들의 가족들이 함께 어려움 속에 있습니다. 북한이탈주민들이 취업하기 좋은 환경을 열어주시고, 직업훈련과 취업 지원정책이 확충되도록 도우소서.


PN4N 편집부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