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로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소

드디어 한반도에 평화의 봄은 오는가! 남북정상회담 소식이 솔솔 흘러나오고 북한의 6자회담 복귀, 평화체제에 관한 보도들이 무성한 가운데 중국의 왕자루이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이번주에 북한을 방문한다.

이러한 변화는 2009년 7월 중국의 대한반도 정책이 달라지면서부터 시작된 거대한 트랜드의 한 부분이다. 북한의 비핵화를 우선시하는 ‘전략파’와 전통적 우호를 중시하는 ‘동맹파’를 적절히 활용하던 중국이 북한과의 전통적 관계를 강화, 발전시켜 나가는 바탕 위에서 비핵화를 실현한다는 정책결정을 내린 것이다. 즉 동맹파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국제위기그룹(International Crisis Group)은 중국의 이러한 변화된 입장을 작년 11월에 보고서로 공개한 바 있다. 열린북한방송에서는 중국의 이러한 정책변화의 시점이 작년 10월이었다고 주장한다.

시점의 논란은 있지만, 중국의 입장이 변화된 것은 분명하다. 아니, 변화되었다기보다는 감추고 있던 중국 본연의 자세를 드러낸 것이다. 원래 2012년 이후 중국이 취하려던 것인데, 북한지도자의 건강이상과 후계정국, 미국의 금융위기 등의 불안정 요인 때문에 서둘러 시기를 조금 앞당겼을 뿐이다.

이러한 중국발 변화는 북한으로, 미국으로 이어졌고, 한반도에 다시 상륙하고 있다. 한반도는 이제 돌이킬 수 없는 변화의 길로 접어들고 있다. 이러한 거대한 변화의 트랜드를 직시하고 지혜롭게 준비해야 할 때이다.

<기도제목>

1. 한반도에 거대한 변화의 계기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변화가 남북한의 평화와 도약을 위한 변화가 되게 하옵소서.

2. 이명박 정부가 이 변화의 계기를 화해와 협력, 통일로 이어갈 수 있도록 은혜를 베풀어 주옵소서.

유니프레이어닷컴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