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공동기도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1.07 내가 만든 2008 북한선교/통일운동 Best5 ....세번째
1. 기독교 북한선교포탈 러브포앤 오픈

2. 남북관계 경색으로 인한 기독교남북교류 연기/ 중단

3. NCCK 부활절 및 남북공동기도주일 연합행사

4. 9.9 신사참배 70년 참회와 평화통일을 위한 기도회

5.  ‘남북관계 경색을 우려하는 기독인의 입장’ 성명


벌써 2008년이 끝나버렸네요...제가 지난 연말 목이랑 코랑 수술하는 바람에 이제서야 겨우 글쓸 정신이 생겼습니다....요며칠 아주 죽음이었습니다. ㅠㅠ(성형하시는 분들....대단하십니다요!!!!) 시기는 지났으나.....하던 거라 마무리는 짓겠습니다.^^;


매년 교회협의회(KNCC라 했다가 최근 NCCK로 공식명칭을 바꾼 듯 합니다.)와 북측 조그련이 연합행사를 하는데....부활절 공동기도문과 특히 올해 11월 남북관계가 경색된 가운데에서도 기도회를 성사시키고 선언문을 발표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15 공동선언 이행과 평화통일을 위한

공동기도회 선언문

‘평화를 위하여 일하는 자는 복이 있다. 그들은 하느님의 아들이 될 것이다.“

(마태복음 5:9)

우리는 분열로 고난을 겪는 우리 민족을 위해 기도하며, 평화와 통일을 위해 그동안 부단히 애써 왔다. 굳건한 신앙을 바탕으로 민족 공조의 실천이 분단을 극복하는 길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특히 우리 교회는 자주, 평화, 통일의 이정표인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적극 지지하며 그 이행을 위해 노력해 왔다. 그러나 최근 화해와 협력이 오히려 위축되고 남북관계가 경색국면에 있음을 심히 우려하면서, 우리는 평양 봉수교회에서 역사적으로 개최하는 제 5차 <6‧15 공동 선언 이행과 평화통일을 위한 공동기도회>가 평화와 통일, 공영의 새로운 전환이 될 수 있기를 하나님께 기도하면서, 다음과 같이 선언한다.

1. 우리 교회는 ‘우리 민족끼리’ 서로 협력하여 6‧15 공동선언이 실질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상호간의 지혜와 역량들을 모아 더욱 노력할 것이다. 우리는 갈라져 살 수 없는 유기체로서, 상대방의 이익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 우리 민족의 숙원인 평화통일을 위한 민족 공조에 적극 협력해 나갈것이다.

2. 우리 교회는 이 땅의 평화체제 구축을 위하여 적극 노력할 것이다. 이땅에서 전쟁을 막고 평화를 이끌어 내는 것이 우리 민족의 운명을 결정짓는 중대한 일이며, 하나님의 명령이자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감당해야 할 선교적 사명으로 확신한다. 우리는 이땅에서의 평화체제 구축을 통하여 동북아 및 세계 평화를 이루어가고, 상호 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다.

3. 우리 교회는 인도주의적 협력에 동참하여 우리 사이의 교류와 협력을 더욱 발전시키고 민족대단합과 공동번영에 기여할 것이다. 또한, 불신과 대결을 조장하는 분단체제 고착을 죄로 고백하고, 민족의 화해와 이 땅에서의 평화통일을 성취함이 사랑과 화해, 일치를 바라시는 하나님의 뜻을 따라 사는 길임을 확신한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공동 기도회에서 은혜와 감동을 주심에 감사하며, 하나님의 평화 일꾼으로 살아가기를 재차 다짐한다.

2008년 11월 4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조선그리스도교련맹 중앙위원회

(출처: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홈페이지)


하나님께서 이들의 기도를 들으시고 하루속히 남북이 서로 화해와 평화를 이루는 새 시대를 여기기를 소망한다. 다만 아쉬운 것은 선언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강령<?> 같은 것이 없어서 그냥 말 뿐인 선언으로 끝나기 쉬운 한계가 있다는 점이다. 물론 선언 자체만으로도 현재와 같은 대치상황에서는 고무적이라 하겠으나, 이러한 정신을 그리스도인 각자의 삶에서 적용할 수 있도록 한다면 더 효과적이지 않을까요?

이번 기도회는 이례적으로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를 통해서도 보도되었다. 이는 꽉 막혀있는 현 남북관계 해결을 바라는 소망의 표현이 아닐까?

다음은 <조선신보 기사 전문>

평양에서 북남 기독교인들의 공동기도회 '민족공조에 적극 협력할것' 북과 남의 기독교인들이 4일 평양의 봉수교회에서 《6.15공동선언리행과 평화통일을 위한 공동기도회》를 가지였다. 조선그리스도교련맹 산하 봉수교회와 칠골교회 교인 400여명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대표단 103명이 참가하였다.

설교를 한 기독교장로회 총회장인 서재일 목사는 우리 민족은 외세에 의해 허리가 짓눌린채 살고 있는데 민족공조를 통해 서로 먹여주며 돕고 살아야 한다고 말하였다.

성찬식에서 례배 참석자들은 빵과 포도주를 나누어 먹었다. 성찬식후 공동선언문이 랑독되였다.

선언문은 《민족의 숙원인 나라의 평화통일을 위한 민족공조에 적극 협력》하며 《이 땅에서의 평화체제구축을 통하여 동북아시아 및 세계평화를 이루어가고 상호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할것을 다짐하였다. 그리고 《불신과 대결을 조장하는 분단체제고착을 죄로 고백하고 민족의 화해와 이 땅에서의 평화통일을 성취함이 사랑과 화해, 일치를 바라시는 하느님의 뜻을 따라 사는 길임을 확신한다.》고 강조하였다.

기도회는 찬송가 《우리 다시 만날 때》의 합창으로 끝났다.

기도회는 2001년부터 진행되여왔다. 올해는 6월 개최를 계획했는데 금강산 관광객 사살사건 등으로 연기되여 무산될 우려가 없지 않았으나 10월초 북측의 제의에 의해 실무접촉이 이루어지고 성사되였다.

조선그리스도교련맹 강형섭위원장은 환송만찬에서 《어떤 난관에도 지금까지 일구어낸 귀중한 열매를 보호하였다.》고 말하였으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권오성총무는 《민간교류는 정부교류가 막혔을 때 그 의미가 있다. 이번 기도회는 대화의 숨통을 트고 이어가도록 하는데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