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룡

(사) 새롭고 하나된 조국을 위한 모임 청년회장

 

 

요즘 남북은 “치킨게임”양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서로 상대가 먼저 브레이크를 밟던지 방향을 틀기를 바라고 어쩌면 대형사고를 초래할 수도 있는 질주를 시작한 듯 비춰집니다.

보복과 복수의 악순환이 되풀이 될까 두렵습니다. 또다시 동족상잔의 피비린내 나는 광경을 목격하게 되지는 않더라도 남북이 아무런 가치도, 비전도 없는 소모적인 싸움만 키울까 우려됩니다. 한반도의 역사는 그 어떤 문제를 둘러싸고 내부갈등이 커질 때 주변의 맹수들이 어부지리를 얻은 뼈아픈 과거를 기억하고 있습니다. 가깝게는 남북을 통털어 제1차 세계대전과 맞먹는 폭탄이 사용되었다는 6.25전쟁을 보더라도 우리 민족은 250만 명이라는 사상자를 내는 등 커다란 피해를 입었지만 일본을 비롯한 강대국들은 오히려 군수공업 등 여러 면에서 고도의 이익을 취하기도 하였습니다.

극도의 긴장상태가 도래하고 있으며 이로 인하여 유·무 형의 피해들이 속출하고 있는 지금 절실히 요구되는 것은 바로 인(忍)의 리더십이라고 하겠습니다. 일년내내 땀을 흘려 지은 낟알을 축내려고 독안에 들어있는 쥐가 너무 밉습니다. 그렇다고 무작정 몽둥이를 휘둘러서는 독마저 깨트리는 우를 범하기 십상입니다. 이때 필요한 것이 인(忍)이라고 하겠습니다. 독을 보존하기 위하여서는 당연히 쥐에게 마음을 써야 합니다. 쥐가 무서워서도 아니고 쥐를 좋아해서도 아님을 삼척동자(三尺童子)도 잘 알 것입니다.

 

“화가 나서 치받으려다가 생각합니다.

이렇게 하면 행복할까?“

 

며칠 전 지하철을 이용하려고 기차를 기다리면서 승강장에서 우연히 읽은 글입니다. 잘못을 저질렀다면 가해자는 응분의 대가를 치러야 하며 피해자는 또한 요구할 권한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요구가 갈등을 극대화시키고 그래서 극대화된 갈등이 또다른 피해를 양산한다면 요구의 의미가 퇴색될 것뿐더러 이는 우리 모두의 행복과는 인연이 없을 것입니다. 최대의 이성을 동원하여 사죄를 받아내는 전략적 마인드가 필요하며 이에 앞서 인간의 가장 아름다운 덕목인 인내심이 필요합니다.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구조적 대안이 또한 이미 마련되었어야 하였습니다.

지난 대청해전에서의 패배에 대한 북한의 보복으로 진행된 천안함 사건이라고 할 때 현재 남한이 취하는 모든 대북조치들은 그에 대한 보복으로 볼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언제까지 남북이 이러한 보복의 악순환을 지속해야 하는 것입니까?

“참는게 이기는 것이다”는 말을 식상하다고 치부할지라도 “참는 자는 복이 있다”(약1:12)는 성경의 진리를 되새기는 장로대통령, 장로지도자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기도제목]

1. 다툼보다 화평을 지향하도록 남북의 지도자들에게 인(忍)의 리더십을 허락하소서.

2. 한반도의 악순환의 고리를 끝장내는 희생제물로 준비하도록 저희들을 써주시옵소서.

유니프레이어닷컴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