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는 이제 나와 상관없는 먼 이야기라 생각했었는데, 교회를 시작하면서....예전과는 또다른 부모의 마음으로 기도하게 됩니다.  대한민국 정부에서 만 35세 미만 새터민들에게 재외국민전형으로 입학할 수 있는 혜택을 주기 때문에 많은 새터민들이 대학입학을 꿈꾸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도 하나원 교육 후 바로 사회에 던져지는 것보다 학교라는 울타리 아래서 남한 사회의 적응기를 거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여겨지기에 교회에서도 이들의 대학진학을 돕고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시험이라는 것이 합격생이 있으면 불합격하는 사람들도 생긴다는 것....
시험을 본 3명 중에 한 명만 합격했습니다. 나머지 둘은 내심 상처가 되었는지...연락두절...ㅠㅠ 어떻게 위로하고 다시 격려해야 할 지 사실 막막합니다.

   그래서 기도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남쪽에서 겪는 어려움과 시련의 시간을 통해 더 깊이 훈련되기를 바라면서요.


아참, 기쁜 소식~ 교회에서 반주로 섬기고 있는 청년이 어제 5급 행정고시에 최종합격했습니다.^^  떨어지면 반주 펑크나지 않을까....나름 기도했는데....다행입니다.ㅋ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