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 교인들이 함께하는 예배공동체를 꿈꾸며, 시작한 평화나루교회가 백일을 맞았습니다.

그동안 예배처소를 종로에서 신촌으로 옮기는 등 어려움도 있었지만, 제가 속한 교단과 모교회를 비롯하여 많은 분들이 기도로, 재정으로, 봉사로 섬겨주셔서 참 감사드립니다.

그동안 새터민들의 대학입학을 돕는 평화나루교실을 통해 6명 정도의 새로운 새터민들이 연결되었습니다. 또한 신학을 전공하시는 새터민 선생님과 동역하게 되는 큰 축복을 받았습니다. 새터민들은 자꾸 늘어가는 데, 남쪽교인들은 많이 늘지 않아서 현재 남북비율이 거의 1:1까지 이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약 1/3이상이 처음 신앙생활을 하는 분들이라 예배분위기나 설교 등에서 어려움이 있습니다. 기존 교인들에게 맞추면 새터민들이 힘들어하고, 신앙인들에게 맞추면 새터민들이 어려워하니까요. ㅜ

그래서 몇주전부터 특별히 남쪽의 청년들을 위하여 기도하는 중입니다. 북한에 비전을 품을 사람들을 보내달라고 기도하고 있습니다. 감사하게도 지난 주 하나님께서 저희 교회를 섬기고자 원하는 분들을 만나게 하셨습니다. 이분들의 환경과 상황들이 잘 정리되어 동역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지난 3개월을 돌아보면 날마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경험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아무 것도 없이 시작하였기에 하나님밖에 의지할 수 없었고,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새터민들의 대학입학을 위한 프로그램인 평화나루교실과 함께 대학생들의 취업과 연수 등 남한사회정착을 위한 BMC(Bridge Makers Center)와의 연합사역, 새터민취업을 위한 사회적기업설립 등의 사역들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런 프로그램을 통해 연결된 분들에게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고. 효과적 양육할 수 있는 제자훈련과 소그룹시스템이 잘 갖춰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제 갓난아이와 같은 평화나루교회가 북한을 향한 하나님의 마음을 나누는 귀한 공동체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