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가정

북한의 인구는 늘었지만 평균수명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유엔인구기금(UNPFA) 모니터 요원의 참관 하에 북한 당국이 실시한 2008년도 북한 센서스(인구조사)의 내용을 공개했다.

 

센서스에 따르면 현재 북한의 인구는 2,400만명으로, 마지막으로 조사했던 1993년의 2120만명보다 280만명 증가했다. 북한 주민의 평균 기대수명은 69.3세로 1993년의 72.7세보다 줄었다. 남한보다는 10년가량 짧다. 영아사망률은 1,000명당 19.3명으로, 세계 평균인 46명보다는 낮은 수치다. 총 590만가구가 있으며 평균 3.9인 가족이 50~75㎡ 크기의 집에 산다. 전체 가구의 85%에 수돗물이 공급되지만 55%만 수세식 화장실을 갖고 있다.

조선일보 2010. 2. 23.

 



북한 가정의 일반적인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유엔인구기금의 조사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북한의 인구는 늘었지만, 영아사망률은 너무 높습니다. 북한 주민들의 실생활상은 점점 나아지고 있지만, 위생 문제는 여전히 좋지 않아 보입니다.

 

북한 안에 새 일을 행하시는 살아계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북한의 사회경제 시스템을 다시 회복시켜주소서. 더 많은 탁아소와 유치원이 외부 자본으로 북한 안에 세워질 수 있도록 도와주소서. 더 많은 병원과 학교, 좋은 기업들이 외부 자본으로 북한 안에 세워질 수 있도록 문을 열어 주소서. 북한의 사회시스템을 재생시키는 데에 남과 북이 서로 협력할 수 있도록 도와주소서.

YWAM 북한선교연대 제공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