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부터 부천에 있는 서울신학대학교에서 월요일 저녁마다 북한을 위한 중보기도모임을 시작했습니다. 얼마나 모일까 걱정이 되어 연구소에서 일하는 인턴들에게 근무시간을 빼 줄테니 기도모임에 참석하라고 압력을 넣었습니다.

그런데 한 인턴이 피곤해서 참석 못할 것 같다고, 대신 근무를 하겠다고 했는데, 제가 막 성질을 냈습니다. “연구소 일인데, 그냥 참석하라는 것도 아니고 근무시간으로 쳐 주겠다는 것인데 그것도 못하냐고 말이죠.” 순간 그렇게 강제로 모임에 참석한 들 무슨 기도가 될 것이며, 내내 불평만 하게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아차 싶었습니다.



평화나루교회를 시작한지 3주가 지났습니다. 그동안 어떤 사람에게는 지나가는 말로, 다른 사람에게는 부탁으로, 몇몇 사람들에게는 거의 강제적으로 도와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부끄럽지만 그동안 ‘교회를 시작했는데, 너무 썰렁하면 어떻하지. 교회를 운영하려면 적어도 이만큼은 모여야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잠깐이지만 함께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갈 사람들을 내 목회의 성공을 위한 도구로, 교회운영을 위한 헌금을 내는 존재들로 생각했습니다.

저는 염려와 걱정이 많은 사람입니다. 제 연약함입니다. 그런데 요 며칠 일어난 일들을 통해 하나님께서 숫자나 성공에 대한 부담감에서 자유하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하실 일들에 대한 기대감을 주셨습니다. 그래서 저희 교회에 얼마나 모였는가에 집중하지 않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대신 어떻게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예배를 드리고, 세상을 섬길 것인가를 고민하려고 합니다.

건강한 교회공동체를 꿈꾸며 같은 마음으로 남북이 화해하고, 이 땅 가운데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 갈 동역자들을 초청합니다.

 

평화나루교회

주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101-11(2호선 이대역 1번출구 100M 뚜레주르 우회전 후 세븐일레븐 옆 건물)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6.04 22:28 신고

    사실 써 놓고 이제서야 올립니다. 지난 주일 예배가운데 저와 성도들 모두에게 예배자로 부르심에 대해 말씀하셨습니다. 저 뿐 아니라 성도들에게도 부담감이 있었겠지요. 회복과 결단의 시간이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