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8일 “남조선 당국의 자산인 금강산 면회소와 한국관광공사 소유의 문화회관, 온천장, 면세점을 동결하고 그 관리 인원을 추방한다”고 밝혔다.

북한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위기에 처한 금강산 관광을 구원할 길이 없게 된 조건에서 위임에 따라 이미 천명한 대로 금강산 관광지구 남측 부동산에 대한 조사에 이어 다음 행동조치로 들어간다는 것을 엄숙히 선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장기간의 관광 중단으로 우리가 입은 경제적 손실은 엄청나며 관광지구 안의 남측 부동산과 시설을 다 몰수해도 보상이 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북측 대변인은 또 “남조선 당국에 의해 현대와의 관광합의 및 계약이 더 이상 효력을 가질 수 없게 됐으므로 곧 새로운 사업자에 의한 국내 및 해외 금강산 관광이 시작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부동산 조사에 참가하지 않은 남측의 현대증권, 이든상사, 평안섬유공업주식회사의 사업권을 박탈하고 그 관계자들의 금강산 출입을 불허한다”고 덧붙였다.

북측은 특히 “남조선 보수패당이 우리의 성의 있는 노력을 우롱·모독하고 공동선언의 정신과 민족의 지향에 배치되게 대결의 길로 계속 나가는 경우 개성공업지구(개성공단) 사업도 전면 재검토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측은 향후 입장이 번복될 가능성이 없음을 시사했다. 북측 대변인은 “우리의 존엄을 모독하는 험담이 난무하고 체제대결이 위험 계선(수위)을 넘어선 오늘의 정세 하에서 이제 관광문제 따위는 더 논할 여지도 없게 됐다”며 “우리는 반공화국 모략책동을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고 단호한 대응조치들을 연속 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4/9 국민일보

 

남북관계가 계속해서 경색되고 있습니다. 남북화해의 상징이었던 금강산 관광 재개가 어렵게 되었으며, 개성공단사업도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남북대결구도가 조속히 극복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heavymango

댓글을 달아 주세요